민주 "국정원 정치 개입은 워터게이트"

"경찰, 단서 확보하고도 은폐…증거까지 인멸, 배후 밝혀야"


[채송무기자]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경찰이 국정원 여직원의 정치 개입 단서를 확보하고도 은폐한 사실이 드러나 민주당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서울 경찰청 사이버분석팀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불리한 게시글을 올린 혐의로 국정원 직원 김모씨의 컴퓨터 분석 수사를 하던 정치 개입 증거를 일부 발견했지만, 경찰은 중간 수사 발표라며 대선과 관련된 댓글이나 게시글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더욱이 검찰 수사 결과 사이버분석팀 팀장인 A경감이 그간 컴퓨터에 보관해오던 분석 자료를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 '무오'라는 데이터 삭제 프로그램으로 삭제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었다.

이에 민주당 신경민 최고위원은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 경찰청 사이버 수사대 간부가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에 자료를 지웠다"며 "검찰의 수사 직전에 벌어진 공공연한 워터게이트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신 최고위원은 "원세훈 전 원장이 이번 주에 재소환되는데 이것이 수사의 끝으로 가서는 안된다"며 "국정원 개혁한다는 청와대는 왜 침묵하고 있나. 여당은 아직도 여성 인권 침해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것이 수사의 가이드라인이 돼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국정원 선거개입진상조사위도 즉각 성명을 통해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의 구속 수사와 증거 인멸의 배후를 철저히 밝힐 것을 촉구했다.

진상조사위는 "정치경찰의 사건 은폐 및 축소 시도가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수사에 필요한 증거자료까지 인멸한 경찰의 행태는 반드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이번 증거 인멸 사건은 경감 한 사람의 판단과 결정으로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진상조사위는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는 것이 두려운 경찰 수뇌부, 국정원, 청와대 등 배후세력의 지시는 물론 압박과 회유가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경찰은 김용판 전 서울청장을 즉각 구속해 수사를 진행해야 하며 증거 인멸이 누구의 지시를 받아 이행됐는지 배후 세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