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G 넘어 5G로" 삼성전자, 5G 이통 핵심기술 개발


5세대 이동통신 초고주파 송·수신 기술 최초 확보

[김현주기자] 삼성전자가 첨단 5세대(5G) 이동통신 환경에서 데이터를 송·수신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을 개발했다.

5G는 현재 4세대(4G) 이동통신망보다 수백배나 빠른 차세대 네트워크로, 3차원(3D) 영화·게임, 울트라 고화질(UHD) 콘텐츠 등을 스마트 기기로 맘껏 즐길 수 있는 시대가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초고주파 대역의 적응배열 송수신 기술을 활용해 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5G 이동통신의 최대 전송속도는 수십Gbps에 이를 전망이다. 웬만한 초고화질 영화파일도 불과 1초 이내에 전송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8㎓의 초고주파 대역에서 1Gbps 이상 전송속도와 최대 2㎞에 이르는 전송거리를 달성한 기술을 개발, 시연하는데 성공했다.

초고주파(6㎓ 이상)를 활용해 기가급으로 데이터를 송·수신할 수 있는 기술은 세계 어느 기업 및 기관에서도 개발한 적이 없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5G은 이동통신용 주파수 자원의 고갈 문제를 감안하고 지금보다 빠른 속도를 구현하기 위해, 현재 이동통신용으로 사용하는 수백 ㎒~수 ㎓ 주파수보다 훨씬 높은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게 된다.

하지만 초고주파 대역에서는 전파손실 문제와 더불어 전파의 전달거리가 짧아지는 문제가 발생한다. 삼성전자는 64개의 안테나 소자를 활용한 적응배열 송·수신 기술로 난제를 극복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초고주파 대역의 적응 배열 송·수신 기술을 포함한 5G 이동통신 핵심 기술들을 본격적으로 연구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이번 기술 개발로 세계 각국의 5G 이동통신 연구가 활성화돼 5G 관련 국제표준 작업과 서비스 상용화가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2월 5G 연구를 위한 정부 주도의 'IMT-2020(5G) 프로모션그룹'을 결성했고 유럽연합(EU) 집행부도 2020년 서비스 상용화를 목표로 올해만 5,000만유로(약 720억원)를 투자하기로 하는 등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선점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삼성전자 김창용 DMC연구소장(부사장)은 "적응배열 송·수신 기술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초고주파 대역을 활용한 5G 이동통신의 상용화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고 평가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