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착한버스' 만나면 데이터 500MB


찾아가는 공식인증대리점 운영…전국 11개 도시 순회

[강은성기자]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전국 대학 캠퍼스 및 유동인구 밀집지역을 직접 찾아가는 대리점인 '착한버스'를 운영키로 하고 공식 출범식을 9일 을지로 T타워 앞에서 개최했다.

착한버스는 내부에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 체험관 시설과 갤럭시S4 등 다양한 최신 단말기를 갖춘 대형 버스다. 이달 14일 서울 홍익대학교를 시작으로 다음달 1일까지 전국 11개 도시의 대학 캠퍼스 및 유동인구 밀집지역을 순회한다.

SK텔레콤은 착한 버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전국민 무한요금제, 착한폰, 착한기변, LTE데이터 선물하기 등 다양한 요금제와 서비스를 안내하는 '우리가족 착한 통신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 가족 착한 통신비는 고객의 통신비 절감을 위한 요금제와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설계해주는 SK텔레콤의 고객 컨설팅 서비스로, 전국 2천800개 공식인증대리점에도 동시에 진행된다.

특히 SK텔레콤은 착한버스 방문 고객들에게 각종 이벤트 참여를 통해 500MB 상당의 데이터를 선물할 예정이다. 다양한 경품도 함께 제공한다.

SK텔레콤은 5월 대학축제 기간을 맞아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5개 도시에 위치한 대학에서 착한 버스 운영과 연계한 '착한 놀이터' 이벤트도 실시한다.

SK텔레콤이 대학생들을 위해 특별히 마련한 착한 놀이터 공간은 '착한 트램폴린' 및 '착한 눝 돌리기' 'T끼리 과끼리' 등 다양한 이벤트 부스로 채워진다.

‘T만의 착한 트램폴린’ 코너에서 참가자가 트램폴린 점프 순간을 인증샷으로 남겨 개인 SNS계정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삼성 갤럭시 S4를 제공(학교별 1명씩)한다. ‘T끼리 과끼리’는 현장에 마련된 차량에 10명으로 구성된 한 팀이 탑승하는 방식으로 최단 탑승시간 기록을 세운 팀에게 문화상품권을 증정할 계획이다.

자세한 정보는 SK텔레콤 이벤트 홈페이지(event.tworld.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