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대전 모바일 고객센터 개소


안정적 상담 서비스 제공 및 일자리 창출 기대

[강은성기자] LG유플러스(대표 이상철)는 LTE 가입자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른 안정적인 상담 서비스 제공을 위해 대전에 모바일 고객센터를 열었다고 8일 발표했다.

대전 오류동에 위치한 모바일 고객센터는 상담 서비스 수요 증가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LG유플러스가 대전시와 손잡고 구축했다.

대전 모바일 고객센터는 기존 4개 지역 센터별로(서울, 부산, 대구, 광주 소재) 운영하던 상담콜 장비 및 교환기와 같은 주요 시스템을 통합하고 인입되는 상담콜을 분배하는 솔루션을 업그레이드 하는 등 IT인프라 시설을 강화해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고객상담을 할 수 있게 된 것이 특징이다.

또 대전 모바일 고객센터는 한층 강화된 IT인프라 시설로 상담콜 수용량을 개선했을 뿐만아니라 고객상담서비스 질도 높였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G유플러스 고객서비스실 전병욱 전무는 "기존 경력 상담사와의 1:1멘토링 프로그램 도입 등 전문 상담 인력 육성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을 강화하고 고객 접점의 첨병인 상담사에게 최적화된 근무환경을 조성해 근무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약 70명의 상담사에 대한 교육 훈련이 완료됐으며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총 350여명의 상담인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개소식에는 LG유플러스 경영관리총괄 신용삼 사장, LG유플러스 정철 고객센터장, 대전시 경제산업국 정하윤 국장을 비롯 이번 모바일고객센터 신규 구축으로 일자리를 새롭게 얻게 된 상담사 대표가 참석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지역 4개 모바일 고객센터를 포함해 전국에 걸쳐 2천300여석 규모의 상담센터를 운영하게 됐다. 회사측은 향후 LTE 가입자가 증가하더라도 안정적인 상담품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