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다문화가정 어린이 티움전시관 초청


정보통신 기술의 미래 체험 행사 열어

[강은성기자] SK텔레콤(대표 하성민)은 어린이날 이벤트로 ICT체험관 티움(T.um)에서 다문화가정 어린이와 교사 20여 명을 초청해 정보통신기술의 미래를 체험하는 행사를 6일 열었다.

다문화가정 어린이로 구성된 '지구촌 학교'의 학생과 인솔교사가 티움을 방문했으며, 영화 방가방가, 1박2일 등에 출연한 칸(한국이름 방대한)과 미녀들의수다에 출연한 아비가엘 등 다문화 스타가 함께 참여했다.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은 스마트로봇 알버트 등 티움의 다양한 기술 및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관람했다.

관람이 끝난 후 다문화배우 칸의 특별 공연과 출연 드라마 감상, SK텔레콤이 어린이 날을 맞아 준비한 특별 선물 증정 행사 등도 진행됐다.

SK텔레콤 윤용철 홍보실장은 "SK텔레콤의 ICT 기술을 통해 다문화가정 학생들이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우고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 있도록 행사를 마련했다"며 "정보통신기술 체험은 물론 다문화 스타들을 직접 만나는 기회를 통해 뜻 깊은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