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협동모드' 앞세운 총싸움게임 '워페이스' 론칭


단순한 킬/데스 아닌 이용자간의 협동이 중요

[허준기자] 넥슨코리아(대표 서민)는 23일 크라이텍(대표 체밧 옐리)이 개발한 신작 온라인 1인칭 총싸움(FPS)게임 '워페이스'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넥슨은 워페이스의 가장 큰 특징으로 '협동모드'를 내세웠다. 중동 및 발칸지역을 배경으로 한 '협동모드(PvE)'에 80개의 다양한 캠페인을 바탕으로 매일 새로운 미션들을 무작위로 제공, 게임에 신선함을 더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팀데스매치', '폭파미션', '공습요청', '돌격미션' 등 보다 다양해진 전투모드를 지원, 킬/데스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목표에 도전하는 협동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총기 55종과 방어구 45종, 총기부착물 39종, 스페셜 무기 13종 등 총 152종에 달하는 실제와 같은 다양한 장비아이템도 함께 공개된다. 워페이스 국내 서비스를 총괄하는 넥슨코리아 이정배 실장은 "지난해 9월 1차 비공개 테스트를 통해 국내 이용자들에게 첫선을 보인 워페이스가 드디어 오픈한다"며 "정통 FPS게임을 기다려 온 게이머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워페이스만의 차별화 된 콘텐츠로 승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코리아는 워페이스 오픈과 함께 넥슨 PC방을 통해 게임에 접속한 모든 이용자들에게 무기 및 방어구 등 다양한 장비 아이템을 고급 등급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경험치 및 게임머니, 벤더 포인트, 부활코인 등 다양한 혜택을 추가로 제공한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