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활용한 첨단 재난 상황실 만들어진다

재난안전연구원, 빅데이터 통한 스마트 빅보드 도입 추진


[김관용기자] 정부가 위성영상이나 CCTV, 무인헬기 영상, 기상정보 등 빅데이터를 활용해 재난 안전사고 상황을 한 눈에 파악하고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첨단 재난상황실' 도입을 추진한다.

안전행정부는 15일 각종 첨단 장비를 동원해 재난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능동적으로 분석해 체계적이고 즉각적인 재난 대응을 가능케 하는 '스마트 빅보드(Smart Big Board)'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원장 여운광)이 개발하는 첨단 재난상황실은 CCTV, 무인항공기, 스마트폰, 인공위성 영상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을 활용해 지상과 항공에서 제공되는 생생하고 입체적인 재난현장 상황 정보를 취득하고 위치기반 SNS 정보 등으로 종합적인 원스톱 재난 상황 모니터링 기능도 구현할 예정이다.

첨단 재난상황실이 가동되면 산불 발생 초기에 현장 주변의 시민이 전송하는 SNS 영상정보로 발화 초기 상황에 대한 인지와 초동대응이 가능해지며 CCTV나 무인헬기 등의 영상 정보로 신속한 진화와 대피도 할 수 있게 된다.각 부처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기상변화와 전자지도 정보는 확산 상황과 피해 추정 등 재난 예측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전행정부 측은 "제반 정보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파악하면 상황을 전자지도로 표출하고 재난 예측과 피해 시뮬레이션 결과를 바탕으로 과학적인 재난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은 "첨단 재난상황실은 종합적인 상황 판단과 신속하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지원해 재난 사고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