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신작, '게임강국 코리아' 명성 지킨다


[창간13년 기획]게임, 朴정부에 바란다 ④난관 넘어 꾸준한 신작 개발

박근혜 대통령은 콘텐츠산업 육성을 외치며 선정한 '5대 킬러 콘텐츠' 가운데 첫번째로 게임산업을 선택했다. 게임은 올해 수출액 3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표적 콘텐츠 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 정부는 게임산업을 성장의 동력으로 바라보기보다는 규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데 급급했다. 게임을 패륜범죄의 원인으로 지목하면서 각종 규제안을 쏟아냈다. 한국 게임은 세계 1등이지만 국내에서는 '사회악' 취급을 받고 있다. 아이뉴스24는 박근혜 정부 출범에 발맞춰 게임 '바로보기'에 나선다. 과거 잘못된 게임정책을 살펴보고 박근혜 정부가 추진해야 할 올바른 게임정책을 독자들과 함께 고민하려고 한다.
▶ 4회 : [게임, 朴 정부에 바란다] 쏟아지는 신작, '게임강국 코리아' 명성 지킨다

[이부연기자] 돌아보면 지난 MB정부의 5년은 게임산업계에 어둠의 시기였다. 게임은 사회문제, 패륜범죄의 주요 원인으로 몰리며 정부는 강력한 규제책을 내놓기에 급급했다.

그럼에도 우리 게임산업은 어려움 속에서도 성장세를 거듭하고 있다. 지난 2008년 5조6천억원 규모이던 게임산업은 2012년 약 10조원 규모로 크게 성장했다. 성장 잠재력이 크고 해외 진출의 가능성이 높은 게임산업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이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할 가능성이 큰 산업이다.

업체들은 불확실한 시장 상황에도 신작을 다수 쏟아내면서 게임 강국의 명성을 이어나가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특히 주요한 게임들이 해외 진출을 앞두고 있어 해외에 한국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보여줄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더불어 온라인 게임 업체들이 다수의 모바일 게임을 출시하면서 시장의 파이를 키우는데 주력하고 있다.

▲엔씨 '블소', '와일드스타'-넥슨 '워페이스', '프로야구2K'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국내에 서비스를 시작해 꾸준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무협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이드앤소울'을 중국에 출시한다. 글로벌 게임 시장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중국은 무협 게임이 주류를 이룬다는 점, 한국 게임에 대한 충성도가 높았다는 점 등 때문에 '블레이드앤소울' 역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블레이드앤소울'이 중국을 겨냥한다면, '와일드스타'는 북미와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 엔씨소프트의 미국 자회사 카바인스튜디오에서 개발한 게임인 '와일드스타'는 현지에서 인기가 높은 공상과학 장르다. 지난달 미국 유력 게임전문매체 MMORPG.COM에서 '가장 혁신적인 게임' 상을 수상하며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모바일 게임도 엔씨소프트의 올해 출시작 중 빼놓을 수 없다. 지난해 김택진 대표가 '2013년은 모바일로 도약하는 원년'이라고 선언한 이후, 지난 1월부터 '리니지' 등 엔씨소프트의 대표작을 활용한 고퀄리티의 모바일 게임이 현재 개발 중이다. 올해 안에 엔씨소프트표 모바일 게임을 만나볼 수 있다.

1등 업체 넥슨도 '프로야구2K', '워페이스' 등 고퀄리티의 다양한 게임을 내놓는다. 넥슨은 캐주얼 게임 위주의 라인업에서 벗어나 지난해 말 '피파온라인3'를 대대적으로 출시, 시장에서 선전을 거두고 있다. 넥슨은 향후 신작에도 이 분위기를 꾸준히 이어나간다는 심산이다.

우선 총싸움게임(FPS)의 최고 수준을 보여준다는 '워페이스'가 상반기 공개된다. FPS의 명가 크라이텍이 내놓는 첫번째 온라인 게임이라는 점도 눈길을 끄는 요소로, 수준높은 그래픽과 AI를 크라이엔진3를 통해 구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벨브와 제휴를 통해 자체개발한 '카운터스트라이크온라인'도 전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언은 '카운터스트라이크'의 계보를 잇는 최신작이다.

넥슨 역시 모바일 게임도 다수 준비 중이다. 자회사 네온스튜디오를 설립해 개발자를 영입해 양질의 모바일 게임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이미 넥슨 플레이라는 모바일 게임용 자체 플랫폼 서비스를 열었다. 엔펀 등 개발사에 투자도 진행한 바 있어 올해 풍성한 넥슨표 모바일 게임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넷마블 '마구더리얼', '차구차구'-한게임 '던전스트라이커'

CJ E&M넷마블은 올해 '마구더리얼'을 내놓으면서 '마구마구'를 잇는 또 하나의 히트 야구 게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또한 그간 넷마블이 부진했던 장르인 MMORPG '모나크', 액션 게임 '건즈2'와 레이싱 게임 '지피레이싱'으로 전방위적 장르의 라인업 신작을 내놓는다. 더불어 글로벌 축구 게임 시장을 겨냥한 '차구차구'에도 적극 힘을 싣는다.

모바일 시장에서는 '다함께 시리즈'로 이미 승세를 잡은 넷마블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올해 70여종을 내놓는다. 전 세계 구글플레이 월간매출 순위에서 지난 2월 기준으로 이어 전체 2위를 차지하기도 한 넷마블은 '다함께 차차차'를 필두로 미니게임 '다함께 퐁퐁퐁', '다함께 쾅쾅쾅', '다함께 고고고'까지 연달아 성공시켰다.

올해 NHN과 분사를 통해 새롭게 태어나는 한게임은 '크리티카' 이후에 '던전스트라이커', '메트로컨플릭트', '에오스' 등을 차례로 내놓으며 활발한 행보를 이어간다. 이미 온라인 게임 순위 10위권까지 치고 오르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크리티카'로 한게임의 서비스 능력이 입증된 만큼 향후 게임들에 대한 기대도 큰 상황이다.

한게임은 지난해와 올해 '피쉬아일랜드', '우파루마운틴' 등 자체 개발 모바일 게임의 연이은 성공으로 모바일 전문 개발사로서의 능력도 입증했다. 올해도 꾸준히 모바일 작품들을 자체 개발, 또는 자회사 오렌지크루를 통한 개발해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NHN의 글로벌 1억명 가입자를 자랑하는 메신저 '라인'과 연계한 서비스도 기대된다.

네오위즈게임즈의 도약도 지켜볼만한다. 지난 3월 자체개발한 야구게임 '야구의 신'을 내놓은 네오위즈게임즈는 추가적으로 '블레스스튜디오' 등 자체 개발 스튜디오를 갖추고 게임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더불어 유명 콘솔 게임 IP를 활용한 '킹덤언더파이어온라인'도 올해 기대 속에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