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컴, 유럽-중동-아프리카 근로자 2천명 줄인다

 


미국 제2의 장거리전화 회사인 월드컴이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 근로자 4분의 1을 줄이기로 했다.

1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월드컴은 이 지역 근로자 2천 명 가량을 해고할 방침이다. 그렇게 될 경우 이 지역 근로자 수는 6천명으로 줄게 된다.

지난 7월 파산보호를 신청한 월드컴은 현재 410억 달러에 이르는 부채 상환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주 존 시지모어 CEO를 경질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