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 이기원 -최관호 신임 대표 선임

네오위즈홀딩스 사장단 인사 발표


[이부연기자] 네오위즈홀딩스(대표 나성균)는 주요 계열사인 네오위즈게임즈와 네오위즈인터넷의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고 27일 발표했다.

네오위즈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각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이기원 내정자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

이기원 신임 대표는 네오위즈 창립멤버로 1997년부터 네오위즈에 몸담아 왔다. 네오위즈 전략기획본부와 네오위즈재팬 게임사업본부를 거쳐 네오위즈모바일과 네오위즈인터넷 대표를 역임했으며, 올 1월부터는 네오위즈게임즈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아 사업 전반을 총괄해 왔다.

이 대표는 인터넷과 모바일, 게임 사업 등 여러 분야에 정통한 전문가로 향후 네오위즈게임즈의 핵심 사업을 발굴하고 변화를 이끌어 나갈 적임자로 평가 받고 있다.

이 대표는 조직 안정화를 우선 과제로 삼고 내실 다지기에 주력할 방침이며 이후, 온라인 게임을 비롯한 신규 서비스 추진 등 핵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네오위즈인터넷 역시 27일 이사회 승인을 거쳐 최관호 네오위즈홀딩스 최고전략책임자(CSO)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

최관호 신임 대표는 2001년부터 네오위즈 부사장, 네오위즈게임즈 및 게임온 대표이사를 역임했으며, 이후 네오위즈홀딩스 CSO와 네오위즈아이엔에스 대표를 함께 맡아 각 계열사의 사업 전략 전반을 총괄해왔다. 내부 임직원은 물론 게임 업계 내 두터운 신망을 받아 2011년부터 한국게임산업협회장을 지낸바 있다.

최 대표는 그간 각 계열사에서 쌓아온 역량과 인화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내부 정비를 통해 경영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모바일 사업 등 핵심역량을 강화해 시장 경쟁력을 갖춰나갈 예정이다.

네오위즈홀딩스는 "변화와 혁신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에 역량 있는 전문 CEO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기업가치를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계열사 간 핵심 역량과 자원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국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