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불산 사고 계기 환경안전 경력 공채


150명 수준… "전문인력 보강이 무엇보다 절실"

[이균성기자] 삼성이 환경과 안전 문제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이 분야 경력사원을 대거 공개채용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은 또 올해 고졸공채를 통해 70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삼성 고위관계자는 27일 "최근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의 불산 유출 사고를 계기로 환경과 안전 문제에 대한 대응을 강화해야 한다는 인식이 더 커졌고 이를 위한 필요사항들을 점검했다"며 "그 결과 전문인력을 보강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판단해 이번에 경력 공채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이에 따라 전자, SDI 등 그룹 16개 계열사를 통해 위험물질 관리 등 환경안전 분야 경력 사원 15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 분야 4년 이상 경력자를 대상으로 하며, 27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지원서를 받고, 서류전형과 면접을 통해서 선발할 예정이다.

합격자는 오는 6월부터 입사하게 된다.

삼성은 또 이번 경력사원 채용과는 별도로 대졸 공채 등을 통해 이 분야 전공자를 대상으로 150여명 신입사원도 채용키로 했다.

한편 삼성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고졸공채를 실시한다.

올해에는 총 700명을 선발할 예정이며, 지원할 수 있는 직종은 소프트웨어 사무 생산기술 연구개발 영업 등 다양하다. 다음달 1일부터 5일까지 지원서를 접수받아 직무적성검사와 면접을 거쳐 5월말에 합격자를 발표한다.

자세한 사항은 삼성 채용홈페이지를 보면 된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