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게임산업 진흥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


게임 인식 개선, 게임화를 위한 정책 지원 담길 듯

[허준기자] 정부가 게임산업 진흥을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게임업계와 관련 학계, 학부모 단체 등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게임산업 진흥 중장기 계획 수립을 위한 자문회의를 열고 있다. 향후 정책 수립을 위한 의견을 듣고 업계 현실을 반영한 계획을 짜기 위해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권오택 연구원은 "현재 업계 의견 수렴단계에 있으며 늦어도 5월초에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중장기 계획에는 산업적인 측면에서의 정부 지원과 게임산업을 문화정책과 연계하는 다양한 정책이 반영될 예정이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스마트폰게임 관련 지원책 등 다양한 플랫폼에 최적화된 진흥 계획이 수립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최근 학계와 업계의 관심이 뜨거운 '게임화(Gamification)'와 관련한 내용과 게임산업의 부정적인 인식 탈피를 위한 정부 지원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중장기 계획 수립에 착수하면서 업계는 과거와는 다른 실질적인 지원책이 마련되길 기대하고 있다. 지원 계획과 함께 문화부, 여가부로 이원화된 게임 규제정책의 일원화도 시급하다는 것이 업계 입장이다.

게임산업협회 김성곤 국장은 "규제 일원화는 무엇보다 우선시되야 하는 문제"라며 "게임산업의 부정적인 인식을 탈피하기 위한 공익광고, 게임화 등에 대한 예산 지원이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과거 게임산업 진흥 중장기계획에 포함됐던 e스포츠 진흥에 관한 논의는 이번 논의에서 제외된다. e스포츠 진흥은 지난해 제정된 e포츠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e스포츠 진흥 중장기 계획으로 따로 수립될 예정이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