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희망해' 모바일 웹 오픈

누구나 모금 제안할 수 있는 서비스


[민혜정기자]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네티즌 모금서비스 '희망해'의 모바일웹을 오픈했다고 4일 발표했다.

'희망해'는 사회 공익적 성격에 맞는 사회 이슈라면 누구나 모금을 제안할 수 사이트다. 네티즌 500명의 서명을 받으면 심사를 거쳐 모금이 시작된다.

다음은 편리하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초점을 맞춰 '희망해' 모바일 웹(m.hope.daum.net)을 기획했다. '희망해' 모바일 웹을 통해선 네티즌이 제안한 모금을 확인하고 공감 가는 이슈에 서명을 할 수 있다. 다음 캐쉬, 휴대폰, 신용카드 등을 통해 원하는 금액만큼 기부할 수 있다. 모금에 참여할 경우 모금 집행 내역을 메일로 받아볼 수도 있다.

다음 측은 "2007년 오픈한 '희망해'를 통해 현재까지 약 47억원이 넘는 기부금이 모아졌다"며 "이번에 모바일로 플랫폼을 확장함에 따라 네티즌들의 관심과 참여가 더욱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