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갤럭시S3, 아이폰5 꺾고 '최고 스마트폰' 올랐다

삼성전자, 역대 최다 5관왕 위업 달성…최고 모바일기업 인정


[김현주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3)에서 역대 최다인 5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25일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obile World Congress 2013(이하 MWC 2013)'에서 '최고 스마트폰상', '올해 최고 휴대폰 기업상', '최고 모바일 기반 소비자 전자 기기상', '최고 모바일 장비상', 'CTO 선정 모바일 기술상' 등 5개 부분을 수상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최고의 스마트폰 상'에는 갤럭시S3가 선정됐다. 이로써 삼성은 지난해 '갤럭시S2'에 이어 2연패의 신화를 썼다. 삼성전자는 또 2년 연속 '올해 최고 휴대폰 기업상'을 받았다.

최고 스마트폰상 후보에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3, '갤럭시노트2'를 포함해 애플의 '아이폰5', 노키아의 '루미아920', HTC의 '드로이드 DNA' 등이 최종 경합을 벌였다.

삼성전자는 LTE 장비 분야에서도 '스마트 LTE 네트워크'로 '최고 모바일 장비상(Best Mobile Infrastructure)'과 'CTO 선정 모바일 기술상(Outstanding mobile technology CTO's Choice)'을 수상해 위상을 확고히 했다.

'스마트 LTE 네트워크'는 기존 네트워크에 IT 서버를 결합해 통신 성능을 배가시키고 사업자들의 신규서비스 창출을 가능하게 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갤럭시카메라는 '최고 모바일 기반 소비자 전자 기기상'을 받아 커넥티드 카메라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것을 입증했다.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는 모바일 업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모바일 전문 애널리스트와 기자들로 구성된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GSMA) 어워드 선정 위원회'가 선정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삼성전자가 소비자와 전문가들에게 모두 인정 받는 최고의 휴대폰 회사임과 동시에 우수한 네트워크 장비까지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이동통신 업계 전체를 선도하는 최고의 기업임을 입증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며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옵티머스 G'는 미국 유명 정보기술(IT) 전문 매거진 '위버기즈모도(Ubergizmodo)'와 프랑스 온라인 IT 매체 '탐스하드웨어'로부터 MWC '최고제품'에 선정됐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