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남미 4G LTE 통신장비 시장 진출


[김현주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유럽에 이어 중남미 4G LTE 통신 장비시장 진입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26일 칠레 최대 이동통신사업자 '텔레포니카 칠레(Movistar)'와 LTE 기지국을 포함한 상용 네트워크 솔루션을 공급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텔레포니카는 유럽, 중남미를 중심으로 25개국, 2억 8천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대표적인 대형 글로벌 통신사업자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텔레포니카 칠레'와 올해를 시작으로 칠레시장 주요 16개 도시를 중심으로 한 전국적인 LTE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됐으며, 향후 유럽 및 중남미시장 LTE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텔레포니카의 글로벌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최고기술책임자(Global CTO) 엔리케 블랑코(Enrique Blanco)는 "텔레포니카는 모든 가입자들에게 차별화된 모바일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LTE 네트워크를 사업 전역에 구축하려 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김영기 부사장은 "삼성은 한국, 미국, 일본 등 LTE 선도시장에서의 앞선 상용화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텔레포니카 칠레의 가입자들에게 LTE 서비스 혁신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영국 통신사업자 '허치슨 3G'와의 계약으로 유럽 LTE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한 데 이어 이번 텔레포니카 칠레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남미시장에도 첫 발을 들이면서 글로벌 LTE 사업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