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구글 "파이어폭스·타이젠, 경쟁 환영"

"혁신의 속도를 높이는 것만이 구글이 할 일"


[김현주기자] 올해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3)에서 구글 안드로이드는 표면에 나타나지 않았다.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모바일 기기는 널려있지만 구글이 아무런 행사나 전시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틈을 타고 파이어폭스와 같은 새로운 운영체제에 대한 관심이 어느때 보다 뜨겁다. 텔레포니카, ZTE, 알카텔 같은 업체들이 파이어폭스를 띄우기 위해 이번 행사에서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와 관련 26일(현지시간) 구글의 존 래거링 (John Lagerling, 사진) 글로벌 파트너십 총괄 디렉터는 MWC2013 공식 인터뷰를 통해 "모바일 시장에는 언제나 다양한 OS가 존재했으며 경쟁은 건강한 것"이라고 말하는 여유를 보였다.

그는 "선택은 소비자가 하는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래거링 총괄디렉터는 안드로이드 OS가 매우 빠르게 움직이고 있으며 혁신을 거듭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과거부터 신비안 리모 미고 등이 있었지만 소비자는 안드로이드를 선택했다"며 "혁신의 속도를 높이는 것만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언급했다.

통신사와 제조사가 새로운 OS에 관심을 갖는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대안을 주는 것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10년째 MWC에 참여했다는 그는 한국기업이 모바일 단말기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갤럭시노트로 시작된 패블릿 단말기가 주류가 된 것 등을 예로 들었다.

구글에게 한국의 의미에 대해 래거링 총괄디렉터는 "LTE와 스마트폰이 급변하는 시장이며 테스트배드로 가치가 충분하다"며 "한국은 전세계 시장에 단말기나 서비스를 시작하기전에 무슨 일이 일어날 수 있을지 예측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회사인 모토로라의 휴대폰 개발 계획에 대해서는 "별도의 운영조직이어서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