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1.5TB 외장하드 출시


대용량 데이터도 5Gbps의 초고속 전송 지원

[백나영기자] 소니코리아(대표 사카이 켄지)가 25일 1.5TB(테라바이트)용량의 프리미엄 외장하드 'HD-E1H'를 출시했다.

프리미엄 외장하드 HD-E1H는 USB 2.0보다 약 10배 더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슈퍼 스피드(Super Speed) USB 3.0' 인터페이스를 탑재해 대용량의 데이터도 5Gbps의 초고속 스피드로 보다 빠르게 전송할 수 있다. 내장된 '데이터 고속 전송 소프트웨어'를 활용하면 USB 3.0뿐만 아니라 USB 2.0 환경에서도 약 2배 이상 빠른 속도로 백업과 전송이 가능하다.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강력한 보안 기능도 갖췄다. 개인 정보나 기밀문서 등 보안이 필요한 데이터에 비밀번호를 설정할 수 있어 허가되지 않은 접근으로부터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으며 보안 공간과 일반 공간을 별도의 파티션으로 구분할 수 있어 편리하다. 쉽고 빠르게 백업할 수 있는 '자동 백업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핸디캠, 블루레이 플레이어, 플레이 스테이션3 등 소니의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기를 통해 TV 등의 디스플레이에서 별도의 호환과정 없이 저장된 영상이나 사진을 바로 감상할 수 있다.

2.5인치의 가볍고 슬림한 외관으로 휴대성도 강화됐다. 가격은 29만9천원이다.

백나영기자 100n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