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 모바일 게임사 '드라이어드'에 5억 투자

김범수 의장의 10번째 선택


[민혜정기자] 카카오 김범수 의장과 임지훈 대표가 설립한 케이큐브벤처스는 모바일 게임사 드라이어드(대표 서영조)에 5억원을 투자한다고 30일 발표했다.

드라이어드는 지난해 5월에 설립된 신생 개발사다. 카드배틀게임(TCG)과 역할수행게임(RPG)를 결합한 형태의 모바일 TCG게임을 곧 선보일 예정이다.

드라이어드는 다음 모바일 게임PD 출신 서영조 대표와 이정대 PD, 카오스베인의 원작을 개발한 플로우게임즈 CTO(최고기술책임자) 출신인 김승주 CTO, 명문 아트스쿨 출신인 반도형 디자인 디렉터로 구성된 팀이다.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는 투자배경에 대해 "현재 캐주얼 장르 위주인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앞으로는 RPG, 스포츠와 같은 다양한 장르의 게임이 활약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드라이어드는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TCG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드라이어드를 포함해 10번째 투자를 완료한 케이큐브벤처스는 "앞으로도 풀뿌리 벤처양성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아이뉴스24 창간 20주년, 소프라노 김성혜 한국 데뷔 10주년 독창회
I’m COLORATURA, I’m KIM SUNGHYE
2019. 11. 21 THU PM 8:00 롯데콘서트홀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