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미래부, 콘텐츠-SW-우본까지 품는다

통신산업 연관성 고려 우정사업본부도 미래부로 최종 결정


[강은성기자] 박근혜 정부에서 신설되는 미래창조과학부에 그간 부처별로 분산됐던 정보통신기술(ICT) 업무가 모두 포함될 전망이다.

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지난 15일 발표한 정부조직개편안 후속조치로 미래창조과학부 및 해양수산부 등 개편 대상 부처의 세부 업무이관 내용을 발표했다.

진영 인수위 부위원장은 "신설되는 미래부에는 지식경제부의 소프트웨어 진흥업무,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융합업무, 행정안전부의 정보화 업무 및 문화체육관광부의 디지털콘텐츠와 방송광고 업무가 포함된다"고 밝혔다.

진 부위원장은 "지식경제부 산하 우정사업본부도 우정과 통신산업의 연관성을 고려해 미래부로 이관한다"고 덧붙였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