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박기춘 "7∼8일께 비대위원장 추대"

"비대위, 당 총의 모아야…외부 인사 배치 고민"


[채송무기자] 민주통합당 박기춘(사진) 원내대표가 새해 7, 8일께 새로운 비대위원장을 선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31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연초까지는 늦어도 결론을 내야겠다는 생각을 이미 말씀드린 바 있다"며 "1일이 지나면 우리 당의 상임고문, 전직 대표, 시도당위원장 등 그룹에 의견을 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한 7, 8일께 연석회의를 소집해서 의지가 모아지면 그 분을 추대하자고 할 것"이라며 "그때까지 결론이 나지 않으면 여러 방법을 동원해서 그날 선출할 준비를 하겠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등 당외 인사를 선호하는 입장을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윤여준 전 장관을 비롯한 대외 인사, 본인 의사와 관계 없이 그런 분들도 좋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비대위는 반성과 혁신안을 만들 뿐만 아니라 당 전체를 실질적으로 혁신시키는 혁신의 사령탑이 돼야 하는데 이런 방향에서 볼 때 외부 인사의 에너지를 어떻게 배치할지가 상당히 고민되는 부분"이라며 "당의 총의를 모아 결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외부 인사설에 대한 당내 이견에 대해서도 박 원내대표는 "그런 이야기도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객관적 평가가 가능한 외부 인사가 돼야 되지 않느냐는 의견도 있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