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인수위 측 "해수부 호남 유치? 사견일 뿐" 부인

"인수위나 당 차원서 거론되는 것 아니야"


[채송무기자] 김경재 인수위원회 국민대통합위 수석부위원장이 해양수산부의 호남 이전을 공론화하겠다고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박선규 인수위 대변인은 28일 기자브리핑을 열고 "김경재 수석부위원장이 말한 부분은 개인의 의견을 전달한 것"이라며 "인수위나 박근혜 당선인 차원에서 이야기되고 있는 것이 아니다"고 공식 부인했다.

앞서 김경재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사견임을 전제로 "무슨 호남 총리를 뽑는 것보다 피부에 닿는 정책으로 호남 민심을 어루만지는 것이 더 필요하지 않나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김 수석부위원장은 "지금 무안에 있는 도청 건물 고층이 한 1/3 정도 비어있다. 새롭게 건물을 지을 필요가 없고, 전남 동부 지역 사람들이 소외감을 느끼는데 광주의 역동적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김 수석부위원장은 "제가 개인 의견으로 나름대로 문서를 준비하고 있는 중으로 인수위원회에 제출해 공론에 붙이려고 한다"고 인수위 공론화 입장도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당선인이 부산 설립을 약속한 바 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