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SK컴즈, 검색광고 손잡는다

오버추어 핵심 네트워크 다음으로 이동


[김영리기자] 다음이 SK커뮤니케이션즈의 검색광고 모든 영역을 책임진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내달 1일부터 SK커뮤니케이션즈(대표 이주식)의 검색광고 노출 첫 번째 영역(Tier 1)을 다음 자체 광고 플랫폼으로 운영하며 양사 검색광고 부문의 지속적 협력관계를 확대키로 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오버추어코리아와의 제휴를 통해 노출 중이던 해당 영역의 운영권을 확보함에 따라 회사측은 자체 검색광고 플랫폼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다음은 지난 10월 클릭당과금(CPC) 검색광고 영역을 자체 광고 플랫폼으로 독자 운영할 것을 밝히고 광고주와 양질의 파트너사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연내 한국 시장에서 철수하는 오버추어코리아의 네트워크 중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사를 선별 흡수했고, 이달 중순을 기점으로 오버추어코리아의 유효 광고주 95%를 확보했다.

다음과 SK컴즈는 이미 지난해 4월 검색광고를 포함한 포괄적 업무 제휴 MOU를 맺은 바 있다.

이에 따라 SK컴즈의 검색광고 노출 두 번째 영역(Tier 2)은 다음의 CPC 광고 플랫폼으로 운영하고, 다음 검색광고의 세 번째 영역(Tier 3)은 SK컴즈에 의해 정액제 과금(CPT) 형태로 운영해 왔다.

이번 제휴는 양사가 이어온 우호적인 협력 관계와 다음 검색광고 플랫폼에 대한 신뢰가 바탕이 됐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다음 권기수 비즈니스부문장은 "SK컴즈와의 제휴로 다음은 오버추어코리아의 주요 네트워크를 모두 확보했고, 개방형 포털 줌과의 제휴도 확정하면서 비용 대비 효율이 높은 다음만의 네트워크를 완성했다"며 "모바일과 PC를 연계한 플랫폼 네트워크 비즈니스까지 더해져서 기존 검색광고 플랫폼에서는 경험해보지 못한 고효율과 만족이 무엇인지 광고주들이 확실히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