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나름 균형인사…윤창중·김경재는 '옥에 티'"

"朴 당선인 고뇌한 흔적 엿보여"


[정미하기자] 박근혜 당선자는 27일 오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에 김용준 전 헌법재판소장, 인수위 부위원장에 진영 정책위의장,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에 한광옥 전 민주당 대표 등 인수위 1차 구성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민주통합당은 "나름대로 치우치지 않은 균형 인사로 평가한다"며 "박 당선인이 고뇌한 흔적이 엿보인다"고 평가했다.

민주통합당 정성호 대변인은 이날 인수위 인선 발표 직후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김용준 인수위원장을 비롯한 인수위원 모두 박 당선인이 국민에게 약속한 국민대통합시대, 100% 국민행복시대를 실현하는데 앞장서서 힘써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국민대통합위원회', '청년특별위원회' 설치에 대해서도 "2030세대의 고민과 불안, 자신을 지지하지 않았던 48%의 국민을 고려해 국민대통합위원회와 청년특별위원회를 둔 것은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 대변인은 '국민대통합위원회' 수석부위원장에 임명된 김경재 전 의원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대선 시기 극단적 언사를 일삼은 공로로 '국민대통합위원회'에 합류한 김 수석부위원장이 과연 (박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은) 48% 국민들을 통합하는 데 얼마나 기여할 지는 의문이 든다"며 "김용준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박근혜 당선인의 뜻인 국민대통합과 대탕평, 민생해결에 구체적인 방법과 경로를 제시해주기를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 대변인은 지난 24일 임명된 윤창중 수석대변인의 용퇴를 재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오늘 인수위 인선브리핑에서 윤창중 수석대변인은 단연 '옥에 티'에 해당한다"며 "윤 수석부대변인은 극우 막말의 대표적인 폴리널리스트이자 무엇보다 박 당선인이 새 정부 핵심키워드로 강조한 국민대통합과 대탕평의 원칙에 맞지 않는다. 언행불일치의 인선이자, 잘못 꿴 첫 단추"라고 질타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박 당선인은 실패한 첫 인사로 5년을 망치겠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윤 수석대변인에 대한 임명을) 재고해야 한다"며 "윤 수석대변인은 박 당선인에게 더 이상 부담을 주지 말고, 본인 스스로 용퇴하는 결단을 속히 내리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진보정의당 이정미 대변인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박 당선인은 1차 인선안 발표를 통해 국민대통합을 강조하고 고통받는 청년 문제의 해결의지 밝힌 것이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 대변인은 "진정한 국민대통합은 박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았던 48% 국민에 대한 배려에서 출발한다"며 "실질적인 청년문제 해결은 청년 당사자의 입장을 반영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 역시 '국민대통합위원회' 수석부위원장에 임명된 김경재 전 의원과 김중태 위원, 윤 수석대변인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그는 "비도덕적 가치관과 저열한 발언으로 국민 분열과 상처를 불러일으킨 윤 수석대변인을 포함해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이민가겠다'고 한 김경재 '국민대통합위원회' 수석부위원장, 노무현 전 대통령을 부엉이 귀신으로 비유한 김중태 국민대통합 위원회 위원같은 막말 극언 인사는 국민대통합과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한편 윤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수위 1차 인선을 발표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인수위원장에는 김용준 전 헌법재판소장 ▲부위원장에 진영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이 임명됐다.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에는 한광옥 전 민주당 대표 ▲수석부위원장에 김경재 전 의원, ▲부위원장은 안요한 연세대 교수가 임명됐다.

청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새누리당 김상민 국회의원이 ▲위원은 정현호 전 전국대학총학생회모임 집행의장, 윤상규 네오위즈게임즈 대표이사, 박칼린 퀵뮤지컬스튜디오 예술감독, 하지원 에코원코리아 대표, 오신환 새누리당 중앙청년위원장, 이종식 채널A 기자가 맡게 됐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