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윤창중, 朴 당선인 여러 뜻 함축"


"과거 입장 달랐다고 물러나라 하는 건 일러"

[윤미숙기자]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27일 '윤창중 논란'과 관련, "인수위 대변인으로서의 공과를 지켜보고 논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있지만 과거 입장이 달랐다는 점에서 물러나라고 하는 건 이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윤 대변인 임명에 대해 우려의 고언을 해주시는 분이 계셨지만 당의 공식 입장은 이 분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첫 번째 인사라는 점에서 여러 가지 뜻이 함축돼 있다고 본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윤 대변인은 지금까지는 논객으로서 입장에 충실한 진영 논리를 펴온 분이지만, 앞으로는 대변인으로서 조직의 입장을 대변하는 데 진심을 다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이번 인사로 인해 이후 인사 때는 중도 또는 진보진영 인사에 대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모든 것을 후속 인사와 함께 평가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