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 KT, 재벌기업이 싫어하는 집중투표제 도입 눈길

 


20일 임시주총과 함께 본격 출범한 민영 KT가 대부분의 재벌 기업들이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있는 집중투표제를 도입키로 해 그 배경이 관심을 끈다.

집중투표제란 대주주와의 표대결에서 불리한 소액주주들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로 이사 선임에서 특정인에게만 몰아서 표를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얘컨대 3명의 이사를 선임할 경우 2명에게는 찬성이든 반대든 투표를 하지 않고 나머지 한 사람에게만 몰아서 투표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주식보유 비율의 열세를 보완할 수 있도록 하는 것.

이렇게 되면 소액주주들은 자신에게 유리한 이사를 선임하기가 훨씬 쉬워진다. 이는 역으로 대주주나 기존 경영층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다. 삼성전자, SK텔레콤 등 대부분의 대기업들이 참여연대나 소액주주들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이 제도를 도입하지 않는 이유가 그기에 있다.

남중수 KT재무실장은 집중투표제 도입에 대해 "위험요소도 분명히 있지만 투명경영을 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남 실장은 "경영을 잘못하면 소액주주들로부터 질책을 받을 각오도 돼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조측에서도 제도 도입을 환영하고 있다.

노조의 관계자는 "집중투표제를 도입키로 한 것은 특정 기업의 경영권 장악을 막기위해서나 소액주주를 보호한다는 차원에서 잘 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민영 KT가 집중투표제를 도입키로 한 것은 우선 현재의 지분 구조가 경영층에 유리하게 돼 있다는 믿음이 상당히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경영층의 뜻에 반대되는 행동을 할 소액주주들이 별로 없을 것으로 믿는다는 뜻.

물론 향후 지분구도가 바뀔 경우에는 얘기가 달라진다.

집중투표제 도입의 또다른 이유는 민영 KT는 재벌기업들과 달리 '오너'가 없기 때문에 대주주와 소액주주들 사이에 이해가 충돌할 가능성이 적다는 점도 고려됐을 것으로 보인다.

또 SK를 비롯한 외부 대기업이 대주주로의 권한 행사를 막기 위한 측면도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소액주주들의 경영간섭 등으로 부작용이 우려되는 면과 소액주주 보호를 소홀히 한다는 이미지가 심어질 경우에 오는 부작용을 비교해 후자가 더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아무튼 대기업인 KT가 집중투표제를 도입함에 따라 나머지 대기업들도 이 제도를 도입하라는 소액주주들의 거센 압력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백재현기자 bria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