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TV, 이제 동반자"…SKB도 'IPTV 앱' 내년 출시


"삼성전자·LG전자와 모두 준비 중"…KT도 검토

[강현주기자] 경쟁상대로 인식됐던 스마트TV와 IPTV가 이제 '상생'에 돌입하고 있다.

LG유플러스에 이어 SK브로드밴드도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스마트TV를 통해 애플리케이션 형태의 IPTV 서비스를 내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KT도 삼성전자 등과 해당 사업 모델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날 올해 안에 자사 스마트TV에서 LG유플러스의 IPTV를 애플리케이션다운로드를 통해 셋톱박스 없이 볼 수 있게 된다고 발표했다.

올해 출시된 삼성전자 스마트TV 모델 이용자는 삼성앱스에서 LG유플러스의 IPTV 앱을 다운로드 받는 형태로 IPTV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138개 실시간방송과 VOD들을 이용할 수 있으며 요금은 기존 IPTV 요금과 동일하다. 기존 IPTV 상품과 마찬가지로 해당 이통사의 인터넷망을 이용해야만 가입할 수 있다.

LG전자 역시 이달 안에 LG유플러스와 같은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도 현재 삼성전자, LG전자와 이 서비스 출시를 위해 개발 작업 중에 있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스마트TV용 IPTV 앱 개발을 위해 현재 삼성전자 및 LG전자와 테스트 중이며 내년 상반기 안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마트TV 앱 형태의 IPTV 서비스는 제조사와 IPTV 업체 모두 '윈윈' 할 수있는 모델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스마트TV 업체는 지금으로선 부족한 콘텐츠 제공 부분을 보강할 수 있는데다 해당 이통사의 인터넷 망을 이용자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

현재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앱스토어 모두 VOD 콘텐츠는 일부 제공하지만 실시간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앱은 없다. 스마트TV에서 제공되는 N스크린 '티빙'도 VOD만 제공된다.

IPTV 업체 역시 스마트TV를 통한 가입자 접점 확대라는 점에서 상생 모델이다.

해외에서는 이미 이같은 서비스가 나온 상태다. 북유럽 IPTV 업체 '엘리온'은 삼성전자와, 북미 '버라이즌'은 LG전자와 손잡고 앱을 통한 셋톱없는 IPTV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KT도 현재 삼성전자와 같은 서비스 출시를 논의하고 있다. KT는 현재 국내 IPTV 시장의 70% 가까운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KT 관계자는 "스마트TV 앱을 통한 IPTV 서비스 출시를 검토하고 있지만 당장 선보일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IPTV 업계 관계자는 "가입자 접점을 늘린다는 면에서 안할 이유는 없는 서비스"라며 "망 차단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스마트TV와 IPTV 간 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유용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