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의 리더십 실천하는 이기주 KISA 원장

"전문성·국제협력 강화로 세계 최고 기관될 것"


[김영리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수장으로 취임한 지 두 달. 특유의 친화력과 추진력 덕택일까. 2년 간의 외유를 마치고 돌아온 이기주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은 제 자리를 찾은 듯 매우 편안해보였다.

1982년부터 지난 2010년까지 약 30년 간 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정보통신 관련 핵심 업무를 두루 담당하며 정책통으로 불리운 그이기 때문이다.

정보통신부에서 국제협력 업무를 담당하고 방통위 이용자네트워크국장, 이용자보호국장, 기획조정실장까지 지낸 고위 공무원으로, 이 원장의 경험은 이제 인터넷 진흥업무에서 새롭게 발휘될 예정이다. 공직에서 물러난 후 2년간 민간기업의 고문으로 활동한 경험은 그의 시야를 더욱 넓혀준 듯 하다.

실무형·소통의 리더십으로 정평이 나 있는 이 원장의 취임 이후, KISA 내부 조직 분위기도 훨씬 밝아졌다.

이 원장은 전현직 팀장급 이상 직원들과 일대일 면담을 통해 보직 경로를 설정하고 개인별 희망 부서를 반영한 대규모 인사이동을 최근 실시했다. 전례 없는 대규모 인사 이동임에도 열심히 해보자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게 KISA 직원의 전언이다.

그는 "저를 포함해 KISA 임직원 대부분 의욕과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며 "제가 편하자면 원래 조직 그대로 가져갔을텐데 제가 백업을 하더라도 개개인의 자기 계발과 조직 전체를 위해 로테이션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9월 취임 이후 두달 간 이 원장은 시간이 날 때마다 KISA 카페테리아에서 임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전임 원장의 잇따른 중도퇴임과 지방 이전 문제, 인력 이탈 등으로 직원들의 사기가 떨어질대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 원장은 "KISA에 대해 이미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으나 직접 와서 둘러보고 세부 업무를 파악해보니 생각보다 훨씬 많은 일을 하는 중요한 기관"이라며 "그러나 기관 전체 분위기가 가라앉아 있어 조직 분위기 일신에 가장 중점을 두고 살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이 원장은 경영혁신 방안을 마련했다. 간부 뿐 아니라 평직원 20여명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팀(TF)을 구성, 토론을 통해 공공기관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비효율적인 요소를 제거했다. 실무와 합리를 중요시 하는 그의 열린 리더십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이 원장은 "대부분은 우리가 의식을 바꾸고 기관장이 제 스스로가 생각을 바꾸면 실천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간부회의, 부서간 회의를 일주일에 한번으로 대폭 축소하고 소규모 행사 및 유사행사 통폐합, 문서 보고 대신 구두 또는 온라인·전화 보고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 원장은 직접 발로 뛰는 현장 경영도 보여주고 있다. KISA는 최근 3년간 높은 이직률을 보이고 있다. 때문에 적극적인 구직활동에 직접 나서고 있는 것.

그는 이달 초 서울 시내 4개 대학을 방문 학생들에게 KISA 현황과 채용 계획 등을 소개하는 설명회를 가졌다. 지난주에 열린 공공기관 취업 박람회에도 직접 참석해 KISA를 적극 홍보했다.

이 원장은 "KISA의 필요 인력이 모자르기 때문에 기관의 발전을 위해선 부서 간 인력 교류를 통해 전문가 층을 두텁게 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누구라고 할 것 없이 새로운 직원 채용에 적극 나서 KISA라는 기관의 강점을 적극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ISA 전문성 및 국제협력 강화도 이 원장이 공을 들이는 분야다. 그는 "지난 96년 KISA가 설립된 후 한국에서 유일한 정보보호 기관이지만 최근에는 민간의 전문 역량도 강화되고 있다"며 "이럴 때일 수록 전문성을 갖추고 국제 협력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직무별, 직급별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국내외 전문기관 교육 및 파견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법·제도 및 정책 개발 기능과 정책연구·국제 협력 등 기관 전체 관련 업무 기획 기능, 협업 체계 등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중국에 한중인터넷협력센터를 개소하고 OECD와 내년 초 협력 관계를 맺을 계획이다. 아프리카 국가와 인터넷 침해 대응 컨설팅 서비스 계약 등 해외 진출 중점 품목 및 전략 국가를 선정해 국제 기구로서 활동 역량을 넓힐 예정이다.

2009년 3개 기관이 하나로 통합된 이래 올해로 3년을 맞은 KISA는 지난 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미래를 그려야 하는 중요한 시기를 맞고 있다.

이 원장은 "KISA를 인터넷 및 정보보호 분야의 명실상부하고 실질적인 최고 종합 전문기관으로 만들겠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며 "비효율적인 부분을 과감히 없애 새로운 것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내년부터는 더욱 열심히 발로 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