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범 카카오 대표 "정부의 게임 규제, 이해 불가"

게임 업계 주요 관계자 한목소리로 반대


[이부연기자] 게임 업계 주요 관계자들이 셧다운제 등 최근 정부의 게임 규제 움직임에 대해 한목소리로 반대의견을 냈다.

8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 중인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2012에 참석한 최관호 게임산업협회장과 이제범 카카오 공동 대표, 박지영 컴투스 대표, 넥슨 박진서 기업문화 이사는 '게임토크' 행사에 참석,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제범 대표는 "해외 업체들에 국내의 게임 규제 법안을 알려주면, '이것이 실제로 있는 법이냐'면서 놀란다"면서 "글로벌 콘텐츠가 한국 시장에 쉽게 들어오는 상황에서 국내 게임에 규제가 강화되면 역차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규제가 강화되면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콘텐츠의 경쟁력이 떨어지고, 결국 시장의 위축을 가져온다는 것.

넥슨 박진서 이사 역시 "세계 시장에서 한국 게임은 최고로 평가받고 있으며, 수출의 역군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의 분위기기 게임 관계자를 죄인인 것처럼 취급한다"면서 "게임인의 한 사람으로서 잘 되고 있는 산업을 더 잘 되도록 격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최관호 게임산업협회장은 "지난해 게임 수출액이 2조가 넘었으며, 연간 무역 수지를 따져보면 전체 무역 흑자 중 5%를 게임이 이뤄냈다"면서 "그럼에도 게임이 지속적으로 논란의 대상이 되는 데는 한국사회에 게임에 대한 적대감과, 과몰입에 대한 우려가 부풀려진 측면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지영 컴투스 대표는 '스마트폰 게임 성공 노하우'라는 강의를 통해 "모바일 게임이 활성화되면서 모든 사람들이 게임을 즐기는 문화로 자리잡고 있다. 사용자에게 어떤 새로운 감성적인 경험을 하게 해주냐가 중요하며 이용자들을 끊임없이 분석해 만족시키는 게임이 성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