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대 대선, 트위터보다 페이스북 민심이 중요?


페이스북이 트위터 앞질러

[민혜정기자] 18대 대선에서는 페이스북의 영향력이 트위터를 앞설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디지털 미디어 및 마케팅 솔루션 전문기업 DMC미디어(대표 이준희)는 '18대 대선 유권자 미디어 이용행태 예측 보고서'를 18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8월 22일부터 29일까지 8일 동안 온라인 조사를 통해 진행됐다. 만 19세 이상 남녀 609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40.4%가 대선 기간 소셜미디어를 이용해 선거 관련 정보를 얻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 중 페이스북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자가 72.4%로 블로그(37.9%),트위터(35.4%)를 훨씬 앞섰다.

대선기간 인터넷 및 소셜미디어 등의 온라인 미디어를 통한 자신의 의견 표현 활동 계획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의 41.5%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렇다'고 답한 응답자 중 자신을 진보 성향이라고 밝힌 사람은 74.5%였다. 보수 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15.3%였다.

예상되는 의견표현 활동에는 '소셜미디어를 통한 선거 정보 전파 및 공유'가 19.8%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소셜미디어를 통한 투표참여 독려'(18%), '뉴스 댓글 달기'(15.1%), '토론방 글쓰기 및 댓글 달기'(14.8%)를 꼽았다.

한편 대선후보자의 조건을 묻는 질문에 도덕성과 윤리의식(78.5%)를 첫 번째로 꼽았다. 18대 대통령에게 기대하는 정책으로는 경제 살리기(65.9%) 와 서민생활안정(61.8%)으로 조사됐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