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열린 개발자들 모두 한 자리에

'디브온(DevOn)2012' 컨퍼런스 개최


[김영리기자]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주최하는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 '디브온(DevOn) 2012'가 12일 서울 신도림동 디큐브시티에서 '개발자, 커뮤니티 그리고 공감'이란 주제로 막을 올렸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디브온 2012'는 개발자 간의 정보 공유 및 소통을 주제로 IT 오피니언 리더들의 대담, 기술 강의, 개발자간 상호 교류를 위한 부스 운영 및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오전에는 국내 벤처 1세대이면서 개발자 출신 창업가인 이택경 대표(다음커뮤니케이션 공동창업자), 장병규 블루홀스튜디오 대표, 김길연 엔서즈 대표가 '개발자 창업과 아이디어'에 대해 대담을 나눈다.

다음 김지현 신사업부문 이사는 키노트를 통해 오픈 API가 기존의 웹 기반 검색 및 지도를 벗어나 앱과 멀티 스크린 플레이어로 확대되는 시대적 흐름을 짚어볼 예정이다.

또 다음의 차세대 서비스 '마이피플'의 봇 API와 'TV+' 셋톱 API, 외부 앱 개발 데모, 리모콘 API를 선보이고 TV제어 기능 및 리모콘을 통한 양방향 통신 기능 등을 공개한다.

오후에는 다음 윤석찬 DNA Lab 팀장이 빅데이터 기술 Hadoop 및 NoSQL 기술을 다음 내부에서 구현한 사례를 참가자들과 공유하는 '다음 내부 Hadoop 활용 사례'를 시작으로 24개의 기술세션이 진행된다.

또한 기술세션 중 '개발자의 미래 근무환경'에서는 임정욱 다음커뮤니케이션 글로벌 부문장, 권정혁 KTH 기술전략팀장, 김기영 페이스북 파트너 엔지니어 등과 함께 국내외 인터넷 업계 개발자들의 생활과 근무 환경, 생산성과의 관계 등 개발자 삶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도 준비됐다.

아울러 '한국 인터넷의 아버지'라 불리우는 전길남 한국과학기술원(KAIST) 명예교수와 송재경 XL게임즈 대표는 '인터넷 30년 다가올 미래'라는 주제로 대담을 가진다. 인터넷과 웹, 온라인 게임의 사회적 의미와 책임에 대한 두 사람의 생각과 국내외에서 인터넷이 처음 만들어질 때의 에피소드 등을 나눌 예정이다.

다음 윤석찬 팀장은 "이번 콘퍼런스는 사전등록을 시작 하루 만에 약 천 여명이 등록을 마치는 등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개발자들의 직접 참여에 중점을 둔 차별화된 콘퍼런스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