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DMB 업계 "재난방송 의무화 추진 다시해야"


18대 국회 끝나며 무산…"재난방송에 가장 적합"

[강현주기자] 지상파DMB 업계가 지상파DMB의 재난방송 의무화의 추진해야 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상파DMB 재난방송 의무화는 지난 18대 국회에서 추진됐지만 국회회기가 끝나며 법제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를 19대 국회에서 다시 추진해야 한다는 게 지상파DMB 업계의 주장이다.

지상파DMB의 재난방송 의무화를 위해서는 모든 지하철과 지하터널에 지상파DMB 중계망이 의무적으로 설치돼야 한다.

지상파DMB특별위원회 관계자는 "재난에 취약한 지역이 지하터널이나 지하차도 등인데 이런 곳에서 재난방송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해야한다"며 "여기에 가장 적합한 방송플랫폼이 지상파DMB"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상파DMB 재난방송 의무화에 대한 업계의 여론을 조성하는 등 제도화 방안을 모색해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원DMB 관계자도 "지상파 방송이 TV에서의 무료 보편적 방송이라면 모바일에서의 무료 보편 방송은 지상파DMB라는 면에서 재난방송에 지상파DMB가 합리적"이라고 설명했다.

지상파DMB 업계는 지난 8월 경찰청 182 실종아동찾기 센터와 공동으로 'DMB 미아찾기 캠페인'을 시작하기도 했다.

경찰청에서 제공하는 실종아동의 실종 당시 인적 정보를 캠페인 영상으로 제작해 지상파DMB 6사의 총 8개 채널에서 이를 수시 방영하고 182번으로 신고를 유도하는 형태다.

지상파DMB 업계는 통신망과 방송망을 모두 활용한 고화질DMB'를 연말까지 선보인다는 목표다. 기존 지상파DMB 해상도의 4배를 구현하는 서비스다. 지상파DMB특별위원회는 이와 관련 SK텔레콤과 망 이용 관련 MOU를 추진하고 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