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측 "모바일 투표권 박탈? 경선 중단까진 아냐"


"특정 후보 유불리 없고, 도입 당시 이미 문제 인지"

[채송무기자]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의 논란거리로 등장한 모바일 투표의 투표권 박탈 문제에 대해 문재인 후보 측 문용식 온라인 대변인이 해명했다. 한 마디로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문 대변인은 5일 기자 브리핑을 통해 비문(非文) 주자들이 제기한 모바일 투표의 문제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문 대변인은 "비문 주자들은 제주 지역에서 총 3천800명이 투표권을 박탈당했다고 하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경선을 중단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문제"라며 "그러나 문제는 그렇게 심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총 5회 발신 중 마지막 콜에도 성공하지 못한 사람이 1만3천629명으로 통화가 안된 경우가 7천900명"이라며 "원인 중 가장 많은 것이 부재중과 통화중이며, 나머지는 신호는 갔는데 어떤 이유로든 통화가 안된 것으로 그 원인은 백여가지가 넘는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마지막 이유로 통화 자체를 할 수 없었던 경우가 마지막 회차에 1천500건 정도인데 손학규 캠프에서 말한 2천876건은 이 경우를 5차 발신까지 다 합친 숫자"라고 했다.

문 대변인은 손학규 후보 측에서 주장한 통신사 기록에서 실종된 352명에 대해서도 "불신 지옥에서 나온 숫자"라고 힐난했다.

문 대변인은 "투표 대행 업체에서 로그기록이 10만7천건인데 이것과 온세통신 교환기의 발신 기록을 대조하던 중 누락된 부분"이라며 "이는 통신 기록 기준이 밤 9시여서 뒷날인 8월 25일로 넘어가 있었다. 누락도 아니고 조작도 아니다. 확인이 된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변인은 또 "당에서는 모바일 투표 규정상 하기로 한 5회 발신을 충분히 다 했는데 본인이 전화를 거부하거나 본인의 귀책사유, 혹은 천재지변, 통신 네트워크 사정 상 등 여러 원인으로 통화 실패가 있을 수 있다"며 "이를 가지고 투표권을 박탈했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주장했다.

인터넷업체 '나우콤' 대표 출신으로 당 인터넷 소통위원장을 지낸 문용식 대변인은 손학규 후보가 대표 재직 당시 모바일 투표 도입때 이미 이같은 모바일 투표의 문제를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문 대변인은 "이런 문제 때문에 5회 발신, 2일에 걸쳐 돼야 한다고 했었다"며 "자세한 문제는 이미 알고 있던 것인데 미진한 것이 있다면 다음에 보완해 개선할 문제이지 지금 경선을 중단할 문제는 아니다"고 단언했다.

또, 문 대변인은 "균등하게 모든 선거인단에 기회를 5번 주는 로직은 기술적으로 어렵다"며 "이를 따져보지 않고 균등하지 않다고 하는 말은 쉬워도 제도적으로 설계하기는 만만치 않다"고 했다.

문 대변인은 오히려 투표를 하지 못한 이들에게 투표 기회가 주어지면 문재인 후보에 유리한 결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는 특정 후보의 유불리 문제가 아니다"며 "차라리 투표권을 다시 다 주자고 하고 싶다. 선관위에서 합의해 방침을 정하는 대로 우리는 따를 것이고, 모바일 투표가 공정하지 않은 시스템이거나 신뢰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