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국내 개발자 커뮤니티 뭐든 지원하겠다"


국내 개발자 발굴 및 지원 확대 계획

[김영리기자]구글코리아가 국내 개발자 커뮤니티 발굴 및 지원을 확대한다.

구글코리아는 18일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개발자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전략 및 하반기 로드맵을 공유했다.

구글은 지난해 에릭 슈미트 회장 방한 당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코리아 고 글로벌'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개발자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구글코리아 개발자프로그램을 총괄하는 권순선 부장은 "우리나라 IT 업계의 문제점은 중고급 개발자가 부족하고 개발자 네트워크가 약하다는 점"이라며 "구글이 개발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현재 가장 역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개발자 커뮤니티 지원"이라고 말했다.

권 부장은 "개발자 커뮤니티는 국내 IT산업의 경쟁력"이라며 "하반기에는 기술별, 지역별, 대학별 다양한 커뮤니티 활성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덧붙엿다.

구글은 글로벌 차원에서 구글개발자그룹(GDG)이라는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현재 국내에서는 서울 GDG와 수원 GDG가 등록돼있다.

이미 등록된 GDG 외에도 개발자들이 안드로이드, 크롬·다트(Dart), 클라우드(Go) 등 커뮤니티를 자발적으로 만들고 참여하고 있어 조만간 공식 GDG 중 하나로 추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서울과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받아온 지역의 개발자들과 여러 학교의 대학생 개발자들도 함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부산 대전 대구 광주 인천 지역과 5개 이상의 대학교에서 GDG를 설립해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오는 11월 구글 핵페스트(HackFest) 행사를 열고 개발자들이 안드로이드, 크롬 등을 활용해 만든 것들을 공유하고 전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권 부장은 "구글은 이러한 개발자 커뮤니티 지원을 통해 개개인의 기술 역량을 키우고 단순히 어떤 내용을 머리로 익히는 것에서 나아가 개발자로서 실제 무엇인가를 만들어내는 것을 유도할 것"이라며 핵페스트는 개발자들이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개발 작업에 집중할 수 있는 동기를 마련해 주고 더 좋은 개발자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구글은 '코리아 고 글로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올 상반기 개발자를 대상으로 한 프로그래밍 마라톤 행사인 '해커톤' 대학생을 위한 '대학생 해커톤' 한국 개발자만을 위한 프로그래밍 경진대회 '코드잼' 등을 개최한 바 있다.

한국 신입 엔지니어들이 구글 본사에서 정규직원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구글 글로벌 채용 프로그램과 인텁십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특히 지난 4월부터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개인 및 중소기업들을 육성하기 위한 'K스타트업'에는 총 246팀이 공모, 이 중 30팀이 선발돼 멘토링을 포함한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을 받고 있다.

이 중 5개 팀이 10월15일 최종 선발돼 오는 11월5일부터 런던과 미국 구글 본사를 방문해 벤처 캐피털리스트 및 개발자들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쌓게된다.

권 부장은 "아직 한국에서의 개발자 프로그램은 이제 초기단계에 불과하다"며 "구글은 커뮤니티 활성화 지원을 통해 국내 IT 산업 경쟁력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