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에 가장 잘 어울리는 선수는 차두리'

 


벤처기업 직원이 가장 선호하는 선수로 차두리가 뽑혔다.

라이코스코리아(대표 가종현, www.lycos.co.kr)는 이탈리아아의 16강전 경기후 직원 151명을 대상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벤처기업형 축구 선수'에 대해 물은 결과 차두리가 52표(34%)가 1위를 차지했다고 20일 발표했다.

라이코스 직원들은 그 이유로 '모험정신과 저돌적인 파워의 소유자 차두리, 벤처기업은 차두리의 젊음과 패기를 원한다', '아직은 잘 다듬어지지 않았지만, 상업적이지 않은 순수한 이미지, 투지와 체력 등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엄청난 업무도 재빨리 해치울 수 있는 스피드와 밤새 일할 수 있는 체력 거기에 무궁무진한 잠재력까지!' 등을 꼽았다.

2위에는 한국 대표팀의 든든한 맏형인 리베로 홍명보가 선정됐다. 20표(13%)를 얻은 홍명보는 경기에서 보여준 책임감과 리더쉽을 바탕으로 동료라기보다는 존경할만한 직장상사로서의 표를 더 많이 얻었다.

유럽 강팀 킬러로 평가받고 있는 박지성은 '어떤 강자도 두려워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는 자신감과 투지'로 3위(16표, 11%)를 차지했다.

이어 설기현 설기현(14표, 9%), 김남일(12표, 8%), 안정환(12표, 8%) 등이 뒤를 이었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