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2차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사업자 발표


게임빌-컴투스-픽토소프트, 2차 사업 배급사로 선정

[허준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이 진행하는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2차 사업의 윤곽이 드러났다.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사업은 국산 모바일게임의 수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한콘진 추진하는 민관 합동 사업으로 퍼블리셔, 개발사가 하나 돼 모바일게임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해 왔다.

지난 1차 사업을 통해 플랜츠워, 프리킥배틀, 듀얼오브페이트, 아쿠아스토리 등이 큰 인기를 끌면서 성공적인 선례를 남김에 따라 2차 사업 역시 더욱 기대되고 있다.

2차 사업은 지난 1차 사업에 비해 20억원 늘어난 총 70여억원으로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우선 협상자로는 A분야 게임빌(대표 송병준), B분야 컴투스(대표 박지영), C분야 픽토소프트(대표 김세훈)가 선정됐다. 한콘진은 위 3사의 적합성을 평가한 후, 7월 중 정식 퍼블리셔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1차 사업의 뜨거웠던 반응에 이어 이번 2차 사업에서도 지난 5월 25일까지 총 140여 개의 게임 제안이 접수됐고 최종적으로 20개 모바일게임사가 최종 선정됐다.

추후 퍼블리셔 3사가 20종의 게임 중 각각 8종, 8종, 4종을 맡아 글로벌 퍼블리싱을 진행하게 된다. 이달 중 한콘진과 퍼블리셔 간의 위탁 용역 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며, 이어 퍼블리셔와 개발사 간에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이 체결된다.

개발사들은 제작비 지원은 물론, 현지화, 번역, 테스트, 마케팅 등 퍼블리싱 업무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특히 기존 수익 배분율과 달리 제작사가 80% 이상의 수익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본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한콘진의 김효근 글로벌게임허브센터장은 "1차 사업을 통해 한국 모바일게임 산업의 가능성을 입증한 만큼 2차 사업은 더욱 안정적인 국내 모바일게임 산업 육성의 토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최종 사업자 선정에 만전을 기하고 유망한 개발사들을 발굴해 한국 모바일게임의 우수성을 세계 시장에 보여 줄 것"이라고 말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