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 드디어 '한국어' 지원…지도도 확 바뀐다


애플, WWDC2012서 iOS6 공개

[샌프란시스코=김현주기자] 애플 음성인식 기능인 시리(siri)가 드디어 한국어를 지원한다. 어느 각도에서도 자유자재로 3D 위성사진을 볼 수 있는 애플 지도('map' 애플리케이션)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애플은 11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2)에서 아이폰, 아이패드의 차세대 운영체제 'iOS6'를 공개했다.

애플의 차기 운영체제인 iOS6는 아이폰3GS, 아이폰4, 아이폰4S, 아이패드2, 뉴아이패드를 지원한다.

기존 6개 언어만 지원했던 시리는 한국어, 일본어를 포함 15개 언어로 확장했다. 아이패드에서도 시리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애플은 새로운 서비스 사업자와 손잡고 시리의 검색 결과를 고도화했다고 발표했다. 단순한 대화 기능을 벗어나 메이저리그 경기 결과를 알려주거나 유명 레스토랑을 추천하는 등 정보 검색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특히 그동안 아이폰, 아이패드에 기본 탑재됐던 구글 맵스 대신 애플의 3D 맵으로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이날 구글맵스를 대채한다고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시연을 통해 기존과 같은 '지도' 앱 아이콘은 유지하고 구글 맵스 대신 애플의 3D 맵이 실행된다는 것을 강조했다.

애플 3D 맵은 360도 회전은 물론 위, 아래 자유자재로 3D 지도를 이동시켜 볼 수 있는 최신 기능을 갖췄다. 점포 정보를 지도 위에서 바로 볼 수 있고 교통사고, 실시간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다.

이동할때에는 내비게이션으로 쓸 수도 있다. 실제 "몇 미터 내에서 우회전하라"는 알림까지 해준다.

'iOS6'는 전화 수신, 발신 기능도 고도화했다. 이용자가 전화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일 때 바로 상대방에게 알림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방해하지 말 것' 기능은 설정한 시간동안 전화가 울리지 않도록 하거나 지정한 전화만 받을 수 있도록 해준다.

또 이번에 새롭게 기본 탑재된 '패스북(PASS BOOK)'앱도 눈길을 끈다. QR코드를 이용해 각종 티켓이나 쿠폰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앱이다. 카드 형식으로 나열된 직관적인 사용자인터페이스가 특징이다.

이날 애플은 시연을 통해 패스북에서 스타벅스,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보여줬다. 그러나 패스북이 한국어 서비스 및 국내 업체 서비스를 지원할지는 명확치 않다.

애플 스캇 폴스톨 소프트웨어 수석부사장은 "애플은 직접 앱을 만들기보다 개발자들이 직접 앱을 만들고 그것을 지원할 수 있는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이날부터 iOS6 베타버전을 개발자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일반 이용자들은 3분기 내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샌프란시스코(미국)=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