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모바일 구글플러스 출시…국내 SNS 본격 공략


'K-팝 허브'로 한류 확대 기폭제 역할할 것

[김영리기자] 구글이 구글플러스의 한국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이며 국내에서 본격적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시장 공략에 나선다.

구글코리아는 16일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글플러스 한국어 모바일 앱과 구글플러스 내 스타들과 소통할 수 있는 'K팝허브'를 소개했다.

지난해 6월 출시된 구글플러스는 국내 사용자들도 PC에서는 사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모바일 앱은 한국어 버전 출시가 미뤄지며 국내에선 구글플러스 이용자가 아직까지 많지 않은 상황이다.

구글플러스가 내세운 가장 큰 특징은 사용자가 원하는 사람에게만 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통제권을 주는 '서클'기능과 최대 10명이 동시에 화상채팅을 할 수 있는 '행아웃' 기능이다.

또 화상채팅을 중계해 전세계 누구와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행아웃 온에어'도 다른 SNS와 차별점이다.

이번 모바일 앱 출시로 이같은 기능을 모바일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며 특히 모바일에서 찍은 사진은 즉시 구글플러스에 자동 업로드돼 원하는 사람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조원규 구글코리아 R&D 센터 총괄사장은 "구글플러스는 하나의 개별 소셜서비스 이상"이라며 "구글의 모든 제품을 유기적으로 연결, 모든 서비스의 중심 기둥이 되는 '구글의 스파인(spine)'"이라고 설명했다.

구글은 구글플러스 출시 후 검색에서 지메일, 지도, 크롬, 안드로이드는 물론 광고, 유튜브에 이르기까지 구글 서비스 전반에 걸쳐 120개 이상의 소셜 기능을 추가했다.

조 총괄사장은 "구글플러스는 구글을 전체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장기적인 프로젝트"라며 "보다 혁신적이고 향상된 정보 공유 경험을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구글코리아는 유튜브 K-팝 채널처럼 구글플러스 내 'K-팝 허브'를 소개했다.

K-팝 허브는 스타의 페이지를 한 곳에 모아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사용자들에게도 K-팝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K-팝 허브는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로도 사용할 수 있다.

현재 K-팝 허브에는 비스트, 씨스타, 애프터스쿨, 인피니트가 활동하고 있으며 추후 다양한 K-팝 스타들이 더해질 예정이다.

구글코리아 조상돈 마케팅 팀장은 "유튜브를 통해 한류가 전 세계로 퍼져나갈 수 있었던 것과 같이 구글플러스 K-팝 허브는 한류 확산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주는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