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백신 업데이트 방해하는 악성코드 백신 보급


백신프로그램 업데이트 방해하는 악성코드 출현

[김관용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서종렬)은 1일 호스트(hosts) 파일을 변조해 백신프로그램의 업데이트를 방해하는 악성코드가 빈번히 출현함에 따라, 이를 치료할 수 있는 전용백신을 보급하고 이용자들의 점검을 당부했다.

인터넷 이용자들은 이 전용백신을 '보호나라(www.boho.or.kr)'에서 다운로드해 사용하면 된다.

최근 악성코드는 호스트 파일 내에 백신프로그램의 업데이트 주소를 가짜주소로 바꿔 놓는 방식으로 이용자 PC에 설치돼 있는 백신의 최신 업데이트를 방해한다.

호스트 파일은 'www.boho.or.kr'과 같은 도메인명을 숫자로 된 IP주소로 변환해 주는 DNS와 유사한 기능을 수행하는데, 컴퓨터 운영체제는 인터넷 통신을 할 때 DNS보다 호스트 파일을 먼저 참조하게 된다.

이러한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비록 PC 내에 백신프로그램이 설치돼 있다 하더라도, 해당 악성코드는 물론 새롭게 출현한 악성코드를 치료할 수 있는 기능이 전혀 업데이트 되지 않아 PC 내에 설치된 백신프로그램이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

서종렬 KISA 원장은 "안전한 PC 사용은 컴퓨터 백신프로그램의 단순한 설치보다는 주기적인 악성코드 검사, 최신 윈도 보안 업데이트 등 지속적인 관심이 중요하다"며 "사용하는 PC의 악성코드 감염이 의심되면, KISA 또는 보호나라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