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전산센터 "중앙부처 정보시스템 구축시 클라우드 적용"

2013년부터 2단계 정보자원 통합 정보화 전략 계획 시행


[김관용기자] 2013년부터 정부 중앙부처에서 정보시스템을 새로 만들거나 교체할 때에는 클라우드 기술이 전면 적용된다.

행정안전부는 1일 이같은 내용의 '범정부 클라우드 컴퓨팅 추진 정보화 전략 계획'을 수립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국내외 많은 기업과 해외 선진국 정부들은 IT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술을 주목하고 있는 상황. 클라우드가 IT자원에 가상화 기술을 적용해 여러 기관이 함께 쓸 수 있도록 공유하고 필요한 양 만큼만 공급해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정부통합전산센터는 이에따라 지난 2009년부터 47개 중앙부처의 IT자원 수요를 모아 고성능 서버로 통합해 공동활용하는 제1단계 정보자원 통합사업을 추진해 왔다.

정부통합전산센터는 2011년도까지 개별 서버 1천334대를 통합해 총 1천23억원의 비용을 절감했고 올해에도 660대의 서버를 추가로 통합하여 510억원을 절감, 올해 말에는 중앙부처 IT자원의 구축·운영비가 30%(1천533억원) 가량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통합전산센터는 또한 2013년부터 시작될 제2단계 정보자원 통합(2013~2017)의 정보화 전략 계획을 수립하면서 중앙부처 정보시스템 구축시 클라우드를 전면 도입하기로 했다.

부처별 시스템을 저비용·고효율의 클라우드 인프라로 단계적으로 전환해 2017년에 60%까지 확대할 계획이며, 각 부처 업무용 소프트웨어의 체계적인 관리와 중소기업 개발자의 편의를 위해 모든 부처가 활용하는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 및 테스트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스마트 오피스, 모바일 등을 위한 공통 플랫폼을 구축해 부처간 중복 개발을 방지하고 공동활용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 부처 공통사용 소프트웨어는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해 구축 없이 접속만으로 사용하는 멀티테넌시(공동임차) 소프트웨어 서비스로 전환하며, 클라우드 구축시 국산화가 가능한 범용서버를 도입하고 공개 소프트웨어를 현재 20%에서 2017년 5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서필언 제1차관은 "새로운 투자를 위해 기존 시스템 운영 경비를 줄여나갈 것"이라며 "정부 클라우드 구축시 중견·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해 산업에 활력을 줄 수 있는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