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나니머스, 중국 해킹 "아직 끝나지 않았다"

中 정부기관 웹사이트 공격…부패정권 및 인권탄업 폭로할 것


[원은영기자] 국제 해커집단인 '어나니머스'가 중국의 부패와 인권 탄압을 폭로하기 위해 조만간 정부기관 웹사이트를 또 한번 공격할 계획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중국의 인터넷 사전검열에 대항해 약 300개의 중국 정부기관 및 상업 웹사이트를 공격한 바 있는 어나니머스가 이번에는 중국 국민들의 인권이 신장돼야 한다며 중국 정부 전산망 등을 재공격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9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가 전했다.

인터넷 해킹을 주요 투쟁 수단으로 하는 어나니머스의 한 해커(아이디 'f0ws3r')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에게 겁먹지 않는다"면서 "중국 정부에 대항해 진실만을 말하며 정의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공격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또 중국 어나니머스 해커로 현재 10~12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대부분은 중국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수백명의 번역가들이 이들의 중국 웹사이트 해킹을 돕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중국 정부는 사회안정이라는 목적아래 일명 '만리방화벽(Great Firewall of China)'이라 불리는 강도높은 인터넷 검열 시스템을 천명한 뒤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등의 웹사이트 접속을 전면 차단하고 나섰다. 또한 1천여 명의 네티즌을 체포하고 20만 건의 메시지를 삭제했다.

이에 어나니머스는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 시스템인 만리방화벽을 무너뜨리겠다고 엄포를 놓았으며 앞으로도 재차 중국을 겨냥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최근에는 중국 정부기관 및 상업용 웹사이트를 해킹해 "중국 정부에게 고한다: 오늘은 웹사이트를 공격당하는데 그쳤지만, 다음엔 중국의 부조리한 정권이 무너지게 될 것이다"는 등의 메시지를 남긴 바 있다.

원은영기자 grac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