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폰, 5개월 만에 주가 반토막


14달러까지 하락…공모가도 밑돌아

[김익현기자] 지난 해 11월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면서 상장했던 그루폰이 계속 추락하고 있다. 불과 5개월 여 만에 주가가 반토막이 났다.

4일(현지시간) 나스닥에서 그루폰 주가는 전일에 비해 3.2%(48센트) 하락한 14.54달러로 마감됐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지난 해 11월 초 상장 직후 최고가였던 31.14달러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게다가 IPO공모가인 20달러에도 훨씬 밑도는 수준이다.

그루폰은 리빙소셜과 함께 미국 소셜 쇼핑 업계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기업. 지난 해 상장 당시만 해도 IT 주식 붐을 주도할 것이란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실적 부진에다 회계조작 의혹까지 겹치면서 추락을 면치 못하고 있다. 급기야 4일에는 회계 조작 문제로 집단 소송까지 당하면서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