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차세대 먹거리는 증강현실"


증강현실 품은 안경…다양한 BM 가능

[안희권기자] 안경 속에 새로운 가상세상이 열릴 전망이다.

검색제왕 구글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을 구현할 수 있는 안경을 공개했다고 기가옴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래스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 안경은 스마트폰에서 구현 중인 증강현실을 안경에서 그대로 실현할 수 있다.

구글이 공개한 컨셉 동영상에 따르면, 이 안경은 매우 유용하다. 집에선 실내 온도나 밖의 날씨정보를 가젯형태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밖에선 길을 가다가 알고 싶은 위치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진열장에 전시된 상품을 바로 이미지로 검색을 할 수 있다. 음성인식이 지원되기 때문에 명령은 말로 하면 된다.

구글이 스마트폰에 선보인 기능을 거의 대부분 이 안경에서 구현하고 있다. 영상통화도 가능하다.

구글 안경이 언제 출시될 지는 미지수다. 다만 현재 일반인을 상대로 테스트를 시작했기 때문에 제품 상용화가 멀지 않은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 안경이 출시될 경우 스마트폰과 같이 인기를 끌고 우리의 삶을 더욱 디지털화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구글도 새로운 먹거리 사업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