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사용자 활동내역 한눈에 보여준다


'어카운트 액티비티'로 지메일·검색 등 통계정보 제공

[원은영기자] 구글은 이달 1일부터 발효된 '통합 프라이버시 정책'에 따라 구글검색, 지메일, 구글플러스, 유튜브 등 구글의 모든 서비스에서 취득한 개인 정보를 통합, 활용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구글이 자사가 수집한 개인 정보를 바탕으로 사용자가 구글 계정에서 활동한 모든 내역을 정리해주는 '어카운트 액티비티(Account Activity)' 서비스를 발표했다고 28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 등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이날 자사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사용자가 구글 계정에 로그인한 정보부터 이메일, 웹 검색 등의 주요 활동정보를 매달 통계수치로 정리해 줄 것이다"고 말했다.

이제 어카운트 액티비티를 이용해 사용자들은 구글 계정에서 자신이 어떤 활동을 했는지 한눈에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됐다.

예를 들어 PC, 스마트폰 등 어떤 기기를 통해 어느 장소에서 구글에 로그인 했는지부터 어떤 브라우저나 플랫폼을 통해 구글 서비스를 사용했는지까지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위치정보서비스인 구글 래티튜드를 통해 사용자가 방문했거나 추적한 장소 정보도 알 수 있고 송수신한 이메일 통계 및 사용자의 검색 타입까지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다.

만약 구글 계정에 링크된 유튜브 사용자라면 자신이 매달 얼마나 많은 동영상을 업로드했는지, 그 가운데 가장 있기있었던 영상은 무엇이며 해당 영상을 본 이들의 위치정보까지 알 수 있다.

원은영기자 gr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