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소셜커머스, 월 거래액 1천 억 넘었다


[김영리기자] 티켓몬스터는 국내 상위 4개 소셜커머스 업체의 지난달 거래액이 1천 억원을 넘었다고 12일 발표했다.

티켓몬스터가 소셜커머스 종합사이트 다원데이의 집계를 근거로 월 거래액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티켓몬스터·쿠팡·그루폰·위메이크프라이스 등 4개 업체의 지난달 거래액은 1천4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7월 770억원에 비해 1.5배, 지난해 4월 380억원보다 약 2.7배 가까이 성장한 수치다.

티켓몬스터는 자사의 지난 3개월 평균 매출액은 1천400만 원으로 경쟁사 평균 702만 원보다 2배 이상 높다며 "소비자에게 매력적이면서 가격 경쟁력이 있는 상품을 엄선해 판매했고 효율이 낮은 딜을 관리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는 "작년부터 소셜커머스의 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와 거품론이 있어왔지만 실질적으로는 지금도 여전히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역 자영업 및 중소상공인의 가장 효과적인 마케팅 플랫폼으로써 윈-윈 할 수 있는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원데이는 지난해 2월부터 매달 소셜커머스 업체들의 판매액, 구매자수, 판매상품 수 등을 종합해 집계하는 사이트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