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애플 실적…'뉴아이패드'에 달렸다

9월말까지 신제품 더 이상 없어…'뉴아이패드 바람' 절실


[원은영기자] 명실상부한 '팀 쿡 체제' 첫 해인 2012 회계연도 애플의 운명은 '뉴아이패드'가 좌우할 전망이다.

매셔블은 8일(현지시간) 오는 9월 마감되는 애플의 2012 회계연도 실적은 '뉴아이패드'가 어느 정도 바람을 일으키느냐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전망은 애플의 독특한 회계연도 때문. 애플은 대부분의 기업들과 달리 새로운 회계연도가 10월에 시작된다.

따라서 현재로선 2012 회계연도가 끝날 때까지 더 이상의 신제품은 기대하기 힘들다. 애플의 최대 수익원인 아이폰 차기 모델은 오는 10월 출시될 것이 유력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애플이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뉴아이패드' 판매에 성공해야만 할 것이라고 매셔블이 분석했다.

미국 투자전문회사 모틀리풀의 수석 애널리스트 릭 무나리즈는 "애플이 지금처럼만 계속 성장해 나간다면 2012년 회계기간 동안 총매출은 전년도 대비 40% 이상 증가할 것이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이익은 54%까지 늘어날 것이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12월 마감된 2012년 1분기 아이패드 판매 수는 총 1천540만 대로 전분기 대비 111% 증가했다. 따라서 이달 16일부터 판매되는 뉴아이패드가 9월 마감되는 2012 회계연도 내내 판매 호조를 이어갈 수 있을 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애플은 자사 총매출의 76%가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과 같은 iOS 기반의 모바일 기기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이들 기기 중 가장 마진율이 높은 제품은 아이폰으로 50%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패드의 경우 매출액의 약 33%가, 아이팟과 맥은 20%~25% 정도가 애플의 순익으로 고스란히 돌아온다. 이는 대표적 PC제조사인 휴렛팩커드(HP)와 델의 마진율이 겨우 10%에 불과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상당한 수준이다.

원은영기자 grac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