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구글 '사진 유출' 조사하라"

美 상원의원, FTC에 요구


[워싱턴=박영례특파원] 구글 웹브라우저 추적 논란이 컸던 것 만큼 이번엔 애플 아이폰과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기반 스마트폰의 사진 유출 등 사생활침해 파장도 커질 조짐이다.

최근 일부 아이폰 및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이 스마트폰 속 주소록은 물론 사진정보까지 무단 접속하는 것으로 나타나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미 상원의원이 직접 관계당국에 조사를 촉구하는 등 제조업체에 대한 압박이 커질 조짐이다.

미국 민주당 찰리 슈머 상원의원은 연방거래위원회(FTC)에 애플과 구글의 모바일 시스템이 사전 동의없이 개인 사진을 빼내, 활용하는 문제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다고 5일(현지시간) 로이터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찰리 슈머 의원은 서한을 통해 FTC에 조사를 촉구하며 "(이같은 무단 사용은) 애플이나 구글 OS 서비스 이용약관에 위배되는 것으로 안다"며 "이들 약관이 잘 시행되고 모니터링 되는 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찰리 슈머 의원은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개인들의 콘텐츠를 보호할 의무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이들 앱이 개인들의 사진이나 데이터를 무단으로 빼내는 개인정보침해 문제가 없도록 안전 장치를 마련 해야 한다"며 대책을 요구했다.

이는 지난달 또다른 의원이 애플의 개인정보 보호정책 등을 지적하고 나선데 이은 것으로 최근의 스마트폰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정치권으로 확산, 해당 업체에 대한 압박이 거세지는 형국이다.

특히 미 상원의원이 나서 FTC에 직접 조사를 요구한 만큼 이번 사진 유출 등 스마트폰의 개인정보 침해 문제에 대한 미 정부당국의 조사 등 후폭풍이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스마트폰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은 이를 즐기려는 소비자가 늘면서 애플 아이폰, 구글 안드로이드 OS 기반 스마트폰 확산을 이끈 뒷심이 됐다.

그러나 이제 이들 앱의 개인정보 침해 논란이 커지면서 애플, 구글 및 휴대폰업체들의 발목을 잡는 형국이다.

/워싱턴(미국)=박영례특파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