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크라이텍의 총싸움게임 '워페이스' 판권 확보


[허준기자] 넥슨코리아는 크라이텍과 조인식을 갖고 신작 총싸움게임 '워페이스'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근미래 배경의 '워페이스'는 인기 총싸움게임 '크라이시스' 시리즈로 유명한 '크라이텍'이 처음 온라인게임으로 개발중인 게임이다. 크라이엔진3로 개발돼 완성도 높은 차세대 비주얼과 인공지능, 물리효과 등 총싸움게임 개발명가의 노하우가 집약된 게임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넥슨코리아는 크라이텍이 개발하고 있는 '워페이스'의 국내 및 대만의 퍼블리싱 판권을 획득하고 향후 마케팅, 운영을 포함한 게임 제반 서비스 활동을 펼치게 된다.

서민 넥슨코리아 대표는 "총싸움게임에 정통한 크라이텍의 첫번째 온라인게임을 넥슨에서 서비스 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다양한 온라인 총싸움게임을 서비스해온 자사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게이머들이 고 퀄리티의 게임을 최고의 환경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크라이텍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 체밧 옐리는 "최고의 파트너인 넥슨과 함께 워페이스를 한국과 대만에 선보일 수 있게 매우 기쁘다"며 "크라이텍의 높은 기술력 및 심도있는 게임 DNA가 넥슨의 풍부한 운영능력과 시너지를 낸다면 한국에서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크라이텍은 1999년에 설립된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 '파 크라이', '크라이시스' 시리즈 등 세계적으로 높은 인기를 얻은 다수의 총싸움 게임들을 개발해 왔다. 최첨단 게임 엔진인 '크라이엔진'의 개발사로도 유명하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