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새 당명 '새누리당'…13일 최종 확정

박근혜 "이름 바꾸고 난 뒤 얼마나 잘해나가느냐는 게 중요"


[윤미숙기자] 한나라당이 새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결정했다.

이로써 '한나라당'이라는 당명은 지난 1997년 신한국당과 민주당의 합당으로 출범한 이래 15년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한나라당은 2일 비상대책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새누리당'을 새 당명으로 의결했다.

'새누리당'은 '새로움'의 '새'와 '세상'이라는 뜻을 지닌 순우리말 '누리'가 합쳐진 것으로, ▲ 새로운 대한민국 ▲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대한민국 ▲ 갈등을 넘어 국민과 화합하고 하나되는 새로운 세상 등을 의미한다는 게 한나라당의 설명이다.

한나라당은 지난달 27일부터 사흘간 국민 공모를 통해 접수한 1만여 건의 응모작 중 당 홍보기획본부를 비롯한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새누리당', '새희망한국당', '한국민당' 등 3가지 안을 최종 후보작으로 선정했었다.

황영철 대변인은 "국민공모안 중 두드러지게 많았던 것은 '새' 또는 '신'이라는 단어였다. 굳이 분석하지 않았도 쇄신에 대한 국민적 바람이 들어있었다"며 "비대위는 국민이 원하는 수준의 쇄신과 개혁을 하기 위해서는 그 의지에 대한 확고한 표현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새누리당'을 새 당명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새 당명에 대해 "이름을 바꾸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름을 바꾸고 나서 얼마나 잘해나가느냐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당명이라는 것은 국민의 지지와 믿음 속에서 그 힘이 나오는 것인데 우리가 앞으로도 국민의 지지와 믿음, 신뢰를 얻어내기 위해 더욱더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오는 9일 상임전국위원회, 13일 전국위원회를 개최해 새 당명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박영태기자 ds3fa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