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엔터테인먼트 중심 '엑스페리아S' 공개

1천200만화소 카메라 및 다양한 콘텐츠 제공


[강현주기자]소니 에릭슨이 10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12)'에서 미디어 행사를 열고 1천200만 화소 카메라와 소니의 엔터테인먼트 역량을 활용한 '엑스페리아S'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소니에릭슨이 회사명을 소니모바일로 변경한 후 첫 스마트폰이 될 제품이다. 최근 소니와 에릭슨의 합작사인 소니에릭슨의 지분 중 에릭슨의 몫을 소니가 인수했다. 이에 따라 소니에릭슨이란 이름은 '소니모바일'로 변경된다.

이번 지분 인수를 계기로 소니의 프리미엄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폰에 적극 적용한다는 게 소니의 전략이다.

버트 노드버그 소니 에릭슨 CEO는 "시장이 빠르게 진화하고 다양한 플랫폼을 넘나들며 콘텐츠와 엔터테인먼트를 소비하는 환경 속에서 엑스페리아 시리즈는 스마트폰, TV, 노트북, 태블릿 간의 신속하고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하겠다는 소니 전략의 주축을 담당하게 된다"고 말했다.

엑스페리아S는 고해상도 풀 HD 스크린, 1천200만 화소 카메라,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TV, PC, 태블릿 등 다양한 IT 기기와의 콘텐츠 공유를 이용할 수 있고 소니 엔터테인먼트를 활용할 수 있다.

대기상태에서 셔터키를 누르면 단 1.5초 만에 빠르게 사진을 촬영하는 소니 기술이 적용됐으며 32GB(기가바이트)의 내장 메모리가 탑재됐다.

엑스페리아 S의 사용자들은 소니 엔터테인먼트 네트워크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재미를 경험하게 된다. '뮤직 언리미티드'에서 1천200만 곡 이상의 음악을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으며 '비디오 언리미티드'로 최신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들과 TV쇼를 감상할 수도 있다.

엑스페리아 S는 다양한 게임 등 콘텐츠를 쉽게 구할 수 있는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도 사용할 수 있다.

엑스페리아 S는 전세계적으로 2012년 1분기 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안드로이드 2.3으로 출시되나, 2012년 2분기 내에 안드로이드 4.0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그 외 소니에릭슨은 미국과 일본 시장을 위한 엑스페리아 아이온, 엑스페리아 아크로 HD, 엑스페리아 NX도 공개했다.

'엑스페리아 아이온'은 소니의 첫 번째 LTE 스마트폰으로 미국에서 2분기 중 AT&T를 통해 출시된다.

'엑스페리아 아크로 HD'는 '엑스페리아 아크로'의 후속 모델이다. 적외선 포트 자료 교환, 모바일 지갑, 모바일 TV를 포함한 일본에서 각광받는 기능들을 갖췄다.

'엑스페리아 NX'는 엑스페리아 S의 디자인을 일본 시장에 맞춰 변형시킨 제품으로 엑스페리아 아크로 HD와 엑스페리아 NX는 올해 봄부터 일본 시장에 출시될 계획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