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발머 MS CEO "메트로 디자인·윈도8로 차세대 경험 선사"


CES서 '윈도 8' 시연 및 '키넥트 포 윈도' 발표

[김수연기자]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 최고경영자(CEO)는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제품 전시회 'CES 2012(Consumer Electronics Show 2012)'에서 MS의 메트로 디자인과 윈도8로 차세대 사용자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스티브 발머 CEO는 기조 연설을 통해, "소비자들의 움직임과 목소리가 물 흐르듯 컴퓨터를 통해서 인식되는 '자연스러운 사용자 경험(Natural User Experience)'이 차세대 경험"이라며 "윈도 8과 윈도폰, 엑스박스(Xbox)까지 아우르는 메트로 디자인과 사용자 경험이 바로 소비자들이 원하는 차세대 경험"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스티브 발머 CEO는 2012년을 이끌어 갈 MS의 차세대 소비자 제품으로 ▲4G LTE 윈도폰 ▲PC·태블릿 통합 운영체제 '윈도 8' ▲윈도용 키넥트인 '키넥트 포 윈도(Kinect for Windows)' 등을 소개했다.

이날 기조연설의 하이라이트는 MS의 차세대 운영체제 '윈도 8'의 공개였다. 지난해 빌드(BUILD)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윈도 8을 처음 선보였던 MS는 이번 CES에서 삼성전자의 태블릿에서 구동되는 윈도 8을 선보였다.

노트북이나 데스크톱 PC뿐만 아니라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에서도 구동되도록 설계된 운영체제인 '윈도 8'은 인텔이나 AMD 등의 x86 아키텍처를 지원하며, ARM 기반 시스템 온 칩(SoC)에서도 작동한다.

스티브 발머 CEO 는 "윈도 7 PC 에서 윈도 8이 자연스럽게 구동될 수 있을 것"이라며 "윈도 8 프리뷰 버전을 2월 말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발표자로 나선 타미 렐러(Tami Reller) MS 윈도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는 오는 2월 말 출시 예정인 윈도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마켓 '윈도 스토어(Windows Store)'를 공개했으며, 메트로 스타일의 윈도 8 앱을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크기 조절이 가능한 '시만텍 줌' 기능을 소개했다.

이 밖에 MS는 윈도폰 시리즈 가운데 '롱텀에볼루션(LTE)'을 지원하는 4G LTE 윈도폰을 처음으로 선보였으며, 윈도용 키넥트, '키넥트 포 윈도우(Kinect for Windows)' 등을 선보였다. 키넥트는 MS의 비디오 게임기 엑스박스(Xbox 360)용 동작인식기기다.

김수연기자 newsyouth@inews24.com







포토뉴스